미국세무사(EA)시험 준비를 위한 2021년 신교재 출판

https://market.heykorean.com/web/us/product/detail/470599

BIZ 미국세무사(EA)시험 준비를 위한 2021년 신교재 출판

가격 $ 300
조회수 1,254
등록일 2021-02-21
지역 flushing (미국)
웹사이트
The Coronavirus Aid, Relief, and Economic Security Act, 즉 CARES Act을 반영한 2021년도 신교재가 출시되었습니다.

$630로 미국 세무사 시험을 준비해 보세요(교재+동영상강의+택스트강의+화상강의 2년제공)
$400(교재 + 택스트강의 1년)짜리 특가 상품도 있습니다. 교재만 구입시 $300



미국 세무사 (EA) 시험 준비반의 장홍범 교수입니다.

조만간 끝나리라고 예상했던 펜데믹 사태가 해를 넘겼습니다. 지난해 covid-19으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감안하여 어려운시기 새로운 도전의 기회를 마련하고자 한시적 특가 판매를 실시한적이 있었습니다. 지속되는 어려움을 감안하여 특가세일을 금년들어 다시 한번 실시코자합니다.

도약의 기초는 배움입니다.

IRS가 발급하는 미국 세무사자격증은 학력 및 전공에 상관없이 누구나 도전해 볼 수있는 자격증입니다. 타인종에 비해 고학력자들인 한국인에게는 그다지 어려운 도전이 아닙니다. 세법만 4지선다형으로 출제됩니다.

"장홍범교수의 미국 세무사 시험 준비반"을 이용하시는 수험생의 80%이상이 합격을 합니다



Zoom을 통하여 실시간 화상강의가 제공되고 있으며, 실시간 강의에 시간을 맞추기 어려우신 분들은 이미 녹화된 내용을 당사 홈페이지을 통하여 언제 어디서나 공부를 할 수가 있습니다.

화상대면수업음 수업과정에서 질문등을 할 수 있어 효과적입니다.


동영상 재택공부와 구매는 당사 홈페이지를 통해 직접 결재 구매 할 수 있습니다. (헤이코리안측의 웹싸이트 노출금지 규정상 웹싸이트 주소는 다음 문의처로 문의해 주세요)

문의는 문자 714-393-2238, 카톡 아이디 eatax로 해 주시기 바랍니다

$400 최저가 상품으로 시험 준비를 할 수 있습니다.



(다음은 신문기사 내용입니다)

연방세무사시험은 연방 국세청의 주관아래 실시된다. 미국 연방세무사는 영어로 IRS Special Enrolled Agent라고 하는 데, 이 미국 연방 세무사자격을 취득하는 길은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국세청에 5년이상 근무한 후 퇴직할 경우, 별도의 심사과정을 거쳐 세무사자격증이 수여되고, 또 하나는 필기시험에 응시하여 일정한 점수를 획득하면 세무사자격을 얻을 수가 있다. 미국 국세청이 주관하는 미국 연방세무사시험은 SEE(Special Enrollment Examination)이라고 하는데, 세법만 3과목으로 나누어 시험을 치룬다 (개인 소득세, 사업소득세, 국세기본법). 출제 형식은 모두 객관식 사지선다형 문제로 이루어져 있으며, 각 과목당 100문항씩으로 3시간 30분씩 시험이 실시된다. 첫 과목을 합격한지 2년이내에 나머지 두 과목을 합격하면 되기 때문에 최대 2년간의 준비기간으로 준비하면 된다. 응시 자격은 국적이나, 학력, 학점등에 제한이 없이 누구나 응시가 가능하다. 한국에도 시험 장소가 있어 응시가 가능하다.

세무사가 되면 굴지의 세무회계법인의 세무파트에서 일을 할 수 있고, 국세청에서 일을 할 수도 있다. 재정설계 재산관리 관련 회사에서 컨설턴트로 일하기도 한다. 기존 세무회계하는 분들은 시험 합격 후 신분이나 급여상승이 이루어진다. 무엇보다도 시험 합격후 즉시 세무회계사무실을 개업할 수가 있는 자격증이다. 특히 장홍범 교수의 세무사 시험준비반을 거친 합격생들은 취업 알선까지 뿐 아니라 세무회계사무실운영을 위한 제반 서비스를 책임지고 뒷받침해준다고 한다. 특히 회계학 전공학생들의 경우 빅4 회계법인의 인터쉽을 갖기를 원하는 경우, 이 세무사 자격증을 미리 취득해 놓으면 인턴쉽자리 찾기가 용이해 지고 따라서 나중에 그런 회계법인으로의 취업의 길이 되는 것이다. 실제로 미국 빅4회계법인의 경우의 거의 90%의 신규직원을 자기회사 인턴쉽풀에서 리크루트하고 있다.

또한 지난 한미FTA의 협정에 따라 미국세무사 자격증 소지자가 한국 국세청에 소정의 신청서를 작성하여 제출하면 별도의 시험없이 자동으로 외국세무 자문사 자격증이 발급되고 있다. 이에 따라 많은 미국세무사들이 한국 진출을 시도하고 있으며, 한국내 학원들에서도 속속 미국 세무사 시험 준비반들이 개설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 시험은 연방세법을 주제로 시험를 치루기 때문에 장 홍범 교수의 세무사 시험 준비반에는 세무사가 되어 개인 사무실을 운영하기 위한 사람들 뿐만 아니라 미국직장에서 세법 전문가로 활동하기위한 분들과 사업을 하면서 미국 세법을 이해하여 재산 관리에 도움을 받고자 참여하시는 분들도 많다. 장 교수의 세법수업에 참여하는 분들은 대개 세 종류로 구분된다고 한다.
첫째, 사오십대분들은 불안한 장래 때문 세무사 시험 준비를 한다고 한다. 지금 다니는 직장이 언제 어찌될 줄 모르고, 정년이 되어 퇴직하면 어떡하나하는 걱정으로 미리 준비를 하는 것이다. 세무회계 사무실은 정년이 없이 노년에도 계속 일을 할 수 있고, 세월이 흐를수록 고객이 축적되기 때문이다.
둘째, 이십대의 젊은 분들은 직장을 찾거나 직장내에 승급을 노리고 자격증 시험 준비를 한다고 한다.
셋째, 나머지 분들은 자기 사업을 위해서라 한다. 세법은 미국생활의 기본이다. 사업을 하면서 세법을 지식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참석하시는 분들도 상당하다고 한다. 자기 고객에게 세법상담을 해 주기 위해서라든지, 스스로 본인의 세금 보고라고 자기가 알아서 해야겠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참여한다고 한다. (여기까지 신문기사 내용입니다.)

어려운 시기에 어렵다고 좌절하지 마시고,

무언가 새로운것 혹은 보탬이 되는 일을 찾아보시고, 이 위기가 지나가고 비상을 할 때, 비상을 위한 연료를 준비해 두시는 기회로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꼭 세무사 공부가 아니라하더라도 미국에 많은 자격증이 있읍니다. 세무뿐만 아니라 부동산이나 보험 관련 자격증도 미국생활에 기본적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자격증입니다.

저는 현재 미주한인 세무사 협회회장을 맡고 있으며, 미국공인회계사(CPA)와 공인세무사(EA) 자격을 소지하고 있으며, 30년이상 미주한인들을 위해 미국 세무사 시험 준비반을 운영하고 있읍니다. 미전역에서 개업 중인 한인 세무사들의 70%-80%가 장 홍범 교수의 제자 세무사들입니다.

프리미엄 상품프리미엄 상품 등록하기

언어 선택

지역 선택